applytop

호주 역사- 제대로 알고 가자! 1편

 

 


원주민들, 시간을 초월한 대륙에서 꿈꾸다 
호주 원주민들은 독특하고 거친 자연 환경에서 5만 년 이상 삶을 이어왔습니다. 호주 원주민들은 마지막 빙하시대에 동남아시아에서 배를 타고 이곳에 도착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유럽인들이 도착했던 시기에는 최대 100만 명의 원주민들이 대륙 전역에서 300여 국가 및 부족을 형성하고 250개의 언어와 700개의 방언을 사용하며 살고 있었습니다. 그 당시 원주민들은 수렵과 채집 생활을 했으며, 교역을 하고 물과 계절별 식물을 찾으며 의식과 토템적 모임을 갖기 위해 널리 여행했습니다. 그리고 각 부족들은 지금과 마찬가지로 특정한 대지에 대해 정신적 유대감을 지니고 있었습니다. 

아웃백 황무지에서부터 열대우림지와 눈 덮인 산악지대에 이르기까지 부족 별로 생활 터전이 달랐지만 신화시대라는 시간을 초월하는 마법적인 영역은 모두 함께 공유하고 있었습니다. 원주민 신화에 따르면 토템적 정령인 이들의 조상이 삶의 모든 측면들을 빚어냈습니다. 이 영혼의 선조들은 지금까지도 원주민 문화의 모든 요소에 걸쳐 과거, 현재와 미래는 물론 자연현상에 깊숙이 자리잡고 있습니다. 

 

 

영국, 죄수를 보내다 
 ‘테라 오스트랄리스(Terra Australis)’는 유럽 탐험가들이 발견한 최후의 대륙입니다. 이 신비로운 땅과 그 땅에 간직된 보물 이야기에 고무된 탐험가들이 미지의 세계를 향해 항해를 계속했습니다. 1770년 제임스 쿡 선장이 보타니 베이(Botany Bay)에 상륙하면서 유럽인들은 마침내 이 거대한 남쪽 대륙에 대한 소유권을 공식적으로 주장했습니다. 

영국의 죄수 폭증과 미국독립혁명으로 야기된 혼란 해결 방안으로 탐험가이자 식물학자인 조셉 뱅크스(Joseph Banks)가 뉴 사우스 웨일즈(New South Wales)에 새 유배지 건설을 제안합니다. 1788년 1월 26일, 열한 척의 배와 1,500 명의 인원(절반은 호송 죄수들)으로 구성된 “제1함대(the First Fleet)”가 시드니 항구에 도착합니다.  죄수 호송이 끝난 1868년까지 십육만 명에 이르는 남녀 죄수들이 호주로 호송되었습니다. 

비록 1790년대 이후부터 각지에서 자유 정착민들이 이주해오기 시작하였으나, 죄수로서의 삶은 각박하기 그지없었지요. 여자의 경우 성 착취의 위협을 받으며 살아야 했고 남자들은 절도와 같은 가벼운 죄를 지어도 교수형에 처해질 수 있었습니다. 원주민들은 자신들의 땅을 빼앗기고 쫓겨났을 뿐 아니라, 이주민들과 함께 들어온 갖가지 질병에 따른 고통과 죽음으로 그 때까지 지켜온 전통적 삶의 양식과 관습이 뿌리째 흔들리게 되었습니다.  

 

 

 

무단 점유자들, 대륙을 차지하다
1820년대에 이르면 수많은 군인, 장교 및 풀려난 죄수들이 정부로부터 하사받은 땅을 성공적인 농장으로 탈바꿈시키게 됩니다. 호주의 값싼 땅과 풍부한 일자리에 대한 소문이 퍼지면서 모험을 찾아 영국으로부터 이곳에 모여드는 이민자의 수가 날이 갈수록 부쩍부쩍 늘었습니다. “무단 점유자(스쿼터, squatter)”라고도 불리던 정착민들은 (종종 총으로 위협을 가하면서) 가축을 위한 목초지나 물을 찾아 원주민의 땅인 내륙으로 보다 깊이 침투하게 됩니다. 

1825년, 한 무리의 병사들과 죄수들이 지금의 브리즈번에 가까운, 유게라(Yuggera) 족의 영토에 정착하였습니다.  퍼스는 1829년에 영국 신사들의 정착지로 자리잡게 되었으며, 1835년에 필립 베이(Philip Bay) 항에 찾아 든 한 스쿼터, 즉 무단점유자가 현재 멜버른에 해당하는 위치를 발견합니다.  그와 비슷한 시기에 죄수와 무관하다는 사실을 강점으로 내세운 영국의 한 민간기업이 남호주 애들레이드에 정착지를 설립합니다. 

 

 

 

[호주 워킹홀리데이/유학/어학연수의 모든 것 워홀메이커스]

sdicon
sdicon
Posted by 워홀메이커스 워홀메이커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