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plytop

블루마운틴 Greater Blue Mountains

 

오스트레일리아 시드니에서 서쪽으로 약 60km 떨어진 곳에 위치한 산악 국립공원으로 유칼리나무로 뒤덮인 해발 1100m의 사암 고원이다. 특유의 푸른 빛과 가파른 계곡과 폭포, 기암 등이 빚어내는 아름다운 경관으로 2000년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으로 등록되었다.

 

 

신비로운 푸른 빛을 발하는 산
블루마운틴이란 이름은 멀리서 보았을 때 진한 푸른 색을 띠고 있기 때문에 붙여진 이름이다.

이 푸른 빛은 유칼리나무에서 증발된 유액 사이로 태양광선이 통과하면서 파장이 가장 짧은 푸른 빛을 반사하면서 생긴 것이다. 91종이나 되는 다양한 유칼리나무들이 주종을 이루는 숲의 특징에서 연유했다고 할 수 있다. 산지의 대부분은 붉은 색을 띤 사암층(砂岩層)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곳곳에서 사암이 침식되면서 생긴 수직절벽들을 볼 수 있다. 
 


에코포인트와 전설이 깃든 봉우리
블루마운틴 산악지대에서 관광객들이 주로 찾는 곳은 카툼바(Katoomba) 지역의 에코 포인트(Echo Point)다. 세자매봉이라고 불리는 특이한 바위산을 비롯해 블루마운틴의 탁 트인 절경을 감상할 수 있는 곳이다. 세자매봉은 비슷한 세 개의 사암 바위가 융기한 형태로 주술사가 마왕에게서 세 자매를 보호하려고 돌로 만들었다는 전설이 내려오는 곳이다. 
에코포인트에서는 최대 경사면이 52도에 이르는 가파른 협곡을 달리는 궤도열차를 타고 협곡 깊은 곳까지 구경할 수 있다. 1880년대에 협곡 아래 탄광에서 석탄과 광부들을 나르기 위해 설치되었다는 궤도열차는 가장 가파른 지역을 달리는 열차로 기네스북에도 올라 있다고 한다. 2층 전망대로 꾸며진 이곳은 기념 사진 촬영을 하기에 특히 좋은 곳으로 유명하다.

 


 
91종의 유칼리나무 등 생태적 가치도 높아
산악 곳곳에 숨어 있는 아름다운 폭포와 1400여 년 동안 이곳에서 살았던 원주민들의 흔적을 찾아보는 것도 블루마운틴 관광의 묘미다. 블루마운틴은 또한 91종의 다양한 유칼리나무, 올레미아소나무를 비롯한 희귀 식물과 다양한 생물이 서식하고 있어 생태학적 가치도 무척 높은 곳이다.

하지만 블루마운틴에서 가장 인상 깊은 것은 역시 멀리서 바라 보았을 때의 신비로운 푸른 빛이다. 나무의 수액이며 햇빛 반사 같은 과학적인 요인을 따지기 이전에 경이로움으로 다가오는 푸른 빛의 안개야말로 진정 블루마운틴을 잊을 수 없게 하는 매력이다.

 

 

쿠무리 원주민 센터 -악기와 춤을 배우다.
블루마운틴 곳곳에서는 원주민의 삶을 쉽게 발견할 수 있다.
전통 예술품,기념품을 팔고 있는 이곳에서는 아루 9번 춤과 디제리두 공연이 펼쳐진다고 한다.
원주민의 악기 연주에 맞춰 춤을 배워볼 수도 있다.

 

 

디스커버리 패스 시닉 월드 Scenic World

시닉월드의 스카이웨이,레일웨이,케이블 웨이 등은 블루마운틴을 한결 편안하고 효율적으로 안내한다.
산책로까지 따라 걷는 것까지 포함하면 이곳에서만 최소 2시간 정도 소요된다.

주소
-운영시간 : 평일 10:00~15:00, 주말 09:00~17:00
-가격 : 통합 티켓 어른 28호주달러, 어린이 14,가족 70
-홈페이지 :http://www.scenicworld.com.au/

 

 

 

[호주워킹홀리데이를 만들어 가는 사람들 워홀메이커스]

sdicon
sdicon
Posted by 워홀메이커스 워홀메이커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